상단여백
여백
여백
교장승진제도 뿌리채 흔들.. 무자격 장학관-교장 쏟아진다
교장승진제도 뿌리채 흔들.. 무자격 장학관-교장 쏟아진다교육부 교육자치로드맵, 평교사 장학관 특채 허용-내부형 교장 15%제한은 폐지교원인사의 핵심 골격인 연공서열이 무너지고 있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평교사도 능력과 자질을 갖추었다면 얼마든지 교장과 장학관에 임용될 수 있도록 법령개정 작업...
[교육부 조직개편] 권한이양 한다더니 일반직 늘리고 전문직만 줄였다
[교육부 조직개편] 권한이양 한다더니 일반직 늘리고 전문직만 줄였다학교정책실 2국으로 축소.. 고등교육-학생복지 기능은 조직강화교육부가 내년 1월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초중등업무를 시도교육청에 이양하는 큰 틀에서 새 판짜기에 들어갔다. 교육부는 7일 ‘교육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
내년 대학생 60만 명 반값등록금 혜택...올해보다 6만 명 늘어
내년 대학생 60만 명 반값등록금 혜택...올해보다 6만 명 늘어교육예산, 대학기숙사비 24만원 이하로.. 교원수당 인상은 0내년부터 반값등록금을 받는 대학생이 60만 여명으로 늘어난다. 또 대학생들의 기숙사비는 정부 지원을 통해 24만 원 이하로 낮춰진다. 초중등 교원들의 관심이 높은...
어느 교사의 고백, “고교학점제 2019년 시행?.. 학교 현실 몰라도 너무 몰라”
어느 교사의 고백, “고교학점제 2019년 시행?.. 학교 현실 몰라도 너무 몰라”교사 충원 시급.. 과목 쏠림땐 선택제 유명무실 우려“교사도 모르고 학생도 모르고 처음엔 몹시 답답하고 힘들었죠, 그래도 학생들의 적성과 소질을 살리는 좋은 제도라는 생각에서 도전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교육현장에...
조희연 교육감, 고교 개방형 교육과정 일문일답
조희연 교육감, 고교 개방형 교육과정 일문일답평가, 교원수급, 학생들 안전대책, 특성화고학생 기회박탈 등 문제 남아오늘 오후 1시 30분 서울시교육청에서 ‘2019년 모든 일반고에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추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서울시교육청은 2019학년도 전면 개방-연합...
대학처럼 수업 골라듣는 고교 개방-연합교육과정 2019년 전면 실시
대학처럼 수업 골라듣는 고교 개방-연합교육과정 2019년 전면 실시서울시교육청, 학생들이 교과목 선택.. 인근학교 원정수업도 가능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이 고등학교 2학년이 되는 2019년부터 서울시내 모든 일반계고교에서 개방-연합형교육과정이 시행된다.서울시교육청은 4일 학생들이 문이과 구...
김상곤 부총리, 학교 운영의 자율성과 학교 자치 실현 강조"학교 운영의 자율성과 선생님의 전문성을 존중하는 교육정책 만들어야 할 것"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공동 주최한 ‘학교자치 실현을 위한 현장교원 토론회’가 오늘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렸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참석해 올바른 교육정책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다.이번 토론회는 교...
2018 외高와 국제高 희비 엇갈리나지원자 전년대비 외高 11.6% 하락, 국제高4.8% 상승2018학년도 전국 시도별 외국어고등학교와 국제고의 원서접수 결과가 나왔다. 결과적으로 외국어고등학교 지원자는 감소, 국제고등학교 지원자는 소폭 상승했다.외국어고와 국제고의 원서접수는 지난달 29일 마감됐다.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
서교협,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하라
서교협,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하라문재인 정부 출범 7개월, 교육적폐 청산 서둘러야서울교육단체협의회(이하 서교협)가 문재인 정부에 교육적폐 청산을 촉구하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교협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의 법외노조 상태 철회를 비...
올해 마지막 전국시도교육감 총회, “시‧도 교육청에 유‧초‧중등교육 권한 배분돼야”
올해 마지막 전국시도교육감 총회, “시‧도 교육청에 유‧초‧중등교육 권한 배분돼야”故이민호군 추모, 특성화고 현장실습 교육적 측면 재고해야 해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지난 11월 30일 올해 마지막 총회를 가졌다. 시‧도 교육청으로의 유‧초‧중등교육 권한 및 사무의 실질적...
<교육부 인사> 교육안전정보국장 류정섭<교육부인사>▷교육안전정보국장 류정섭 ▷의원면직 공병영 ▷기획조정실 서기관 한정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기획연재
여백
특집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진미파라곤 902호  |  대표전화 : 02-938-3088  |  팩스 : 02-3342-3088
등록번호 : 서울, 아03925  |  등록일 : 2015.10.06  |  발행인 : 장재훈  |  편집인 : 장경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주
Copyright © 2017 에듀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