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페북 생중계, “교사 월급 발언은 불찰..교사들 존경한다”
조희연 페북 생중계, “교사 월급 발언은 불찰..교사들 존경한다”
  • 장재훈 기자
  • 승인 2020.03.16 11: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교육감과 서울시교육청 간부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조희연 교육감과 서울시교육청 간부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교사는 일 안해도 월급 받는다는 발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는 조희연 교육감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또다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발언 배경을 묻는 질문에 "모든게 저의 불찰이다. 교사들이 코로나19 과정에서 보여준 헌신과 희생에 존경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 교육감은 "전국의 교사분들께 머리숙여 사과를 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뗀 뒤 "어제 이후 한숨도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선생님들은 어려운 환경 가운데에서 안전과 건강 돌봄까지 지키고 계신다. 사명감으로 개인적 희생까지 감수하며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계시는 분들이기에 저의 실수가 마음아프게 다가온다"고 했다.

조 교육감은 "학교는 선생님들의 노고로 여기까지 왔다. 불필요한 저의 글로 상처받으신 분들에 다시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실이잖아 2020-03-16 14:53:36
41조 쓰고 땡땡이치는 교사들 다 잡아들여서 징계때려라. 연수핑계로 방학따 월급주는데 쉬면서 받는걸로 착각하면서 10개월 학기중 일한 댓가를 12개월로 나눠받는다는 연봉제 호봉제 대립구분도 못하는 헛소리나하고있다